skip to Main Content

이규창 이랜드 이커머스 대표, 한국 제품 연결해주는 허브 될 것

 

이랜드그룹이 중국 이커머스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다.

 

지난 해 광군제 때에는 하루 매출액이 700억원을 넘었고, 세계 최대 이커머스 업체인 중국의 알리바바로부터 한국 기업을 중국에 진출시키는 허브 역할을 해달라는 제안까지 받았다.
이규창 이랜드 글로벌 이커머스 총괄 대표는 <중앙일보>를 통해 “올해는 한국 기업이 중국의 이커머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서 선전하는 이랜드 “알리바바가 한국 기업 다리 놔달래요”

스크롤 탑 버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