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부캐 ‘도진아’ 앞세운 NC신구로, 서울 서남부 옴니 쇼핑 명소로 등극

■ 지난해 9월 개점한 NC신구로점, 오픈 이후 온오프라인 고객 350만명 경험하며 성장 가능성 증명

■ NC신구로점 부캐 ‘도진아’ 내세우며 기존 마케팅 공식 깬 차별화된 콘텐츠로 화제  

■ 점포 설계부터 온라인 촬영존 마련하고 당일 배송 가능한 풀필먼트 제공해 완전한 옴니 점포화

■ ‘링크랭크’, ‘온스테이지’ 등 체험형 옴니 콘텐츠 실험 성공, 입점 러브콜 쏟아져

 

이랜드리테일이 운영하는 NC신구로점의 차별화된 마케팅과 옴니 특화 전략이 제대로 통했다.

 

지난해 9월 이랜드리테일이 새롭게 선보인 NC신구로점은 오픈 이후 4개월간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350만명이 넘는 고객들이 다녀갔다. NC신구로점의 콘텐츠를 라이브방송 등 온라인으로 구입한 건수는 30만 건에 달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서울 서남부권 대표 옴니 쇼핑 매장으로서의 입지를 굳히며 올해 연매출 2천억을 넘길 것으로 보고있다.

 

이랜드리테일은 NC신구로점 오픈을 준비하며 기존 신규 아울렛 오픈 마케팅의 공식을 깨고 부캐 ‘도진아’(도심형 진짜 아울렛)라는 가상의 인물을 선보이며 차별화된 마케팅을 진행했다. NC신구로점을 의인화 한 ‘도진아’가 SNS를 만들어 운영하고 레트로 콘셉트의 신곡도 유튜브에 발표하는 등 새로운 마케팅으로 NC신구로점을 알리고 있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요즘 고객들이 좋아하는 ‘부캐’에서 영감을 받아 ‘도진아’라는 인물을 만들고 새롭게 NC신구로점을 알려 온 것이 결실을 맺고 있다”면서 “고객들이 도진아씨가 올린 SNS 게시물을 보며 지점의 새로운 소식을 공유 받는 것을 재밌어하고 레트로 신곡 유튜브 영상도 조회 수 1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 당일 배송 가능한 풀필먼트 제공하고 체험형 콘텐츠 늘려 완전한 ‘옴니 점포’ 선보여

 

NC신구로점은 첫 설계부터 옴니 특화 점포임을 고려해 결제와 배송은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매장에서는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입점시켰다. 매장에 온라인 촬영존을 포함한 인테리어를 설계하기도 했다. 그 결과 지점의 온라인 매출 비중이 평균 20%를 웃도는 등 가시적인 결과로 이어졌다.

 

또한 온라인 쇼핑몰, 크라우드 펀딩 등 온라인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리빙 상품을 한 데 모아 체험할 수 있는 ‘링크랭크’, 온라인에서 인기 있는 여성 캐주얼 브랜드들을 한 데 모아 보여주고 결제 시 할인이나 무료 배송 등 온라인의 다양한 혜택을 매장에서 누릴 수 있는 자체 편집숍 ‘온스테이지’ 등 새로운 콘텐츠에 도전했다.

 

온라인 베스트 상품을 오프라인에서 체험하고 온라인의 혜택을 매장에서도 그대로 누릴 수 있도록 했다. 구매는 온라인과 매장 중 편한 곳에서 할 수 있도록 해 고객 편의를 높였다.

 

식품관 ‘킴스클럽’에서는 장바구니 없이 QR 코드로 사고 싶은 물건을 담으면 근거리 고객들에게는 2시간 내 배송하는 ‘오늘직송’ 서비스를 운영하며 도심형 아울렛만이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올해 본격적으로 하이퍼형 풀필먼트를 지점에 구축해 물류 기지로서의 역할을 강화한다. 또한 근거리 배송 ‘오늘직송’ 서비스를 다른 점포에도 확산할 계획이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올해 이랜드리테일은 NC신구로점에서 반응이 좋았던 체험형 옴니 콘텐츠들을 전점으로 확산하는 것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오프라인 매장이 줄 수 있는 차별화된 경험과 온라인으로도 손쉽게 접근 가능한 플랫폼을 동시에 구축해나가면서 ‘도심형 아울렛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끝-

스크롤 탑 버튼
Back To Top